이런 암담한 경기력으로 운좋게 생명연장이라니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이런 암담한 경기력으로 운좋게 생명연장이라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1-09-19 01:09 조회 789회 댓글 4건

본문


사실 3연패 이후로 아르테타 짤리기만을 원하고 있는 팬입니다. 대체자가 없다, 이미 판 짜줬다 하시지만


전 누굴 데려와도 초짜보단 잘하겠단 생각입니다. 사실 북런던 더비만 이기고 5연패 바라는 입장이였어요. 에메리때 이후 처음으로 졌음 좋겠다 생각 중인데.


이런 막장 경기력으로 이기고 운좋게 아르테타가 생명 연장하니 더 싫네요. 


아르테타는 능력에 비해 정말 운이 좋은 사람이네요.


그리고 벤 화이트. 얘 무스타피 느낌이 정말 강하게 드는데요. 그 얼척없는 백패스는 둘째치고 그냥 수비를 못하는 느낌입니다.


브라이튼 시절에는 덩크가 옆에서 몸으로 커버 뛰어주니 가려진 느낌인데, 여기 오니 뭐 무스파티 냄새가 진동을 하네요.


이제 막 왔다지만 느낌이 영 안좋습니다. 일단 크로스가 날라오면 불안하고, 대인 마크에서 특출나 보이지도 않구요. 


그냥 아르테타의 맨시티 짭같은 후방 빌드업 하려고 발밑 좋다니 급하게 데려온 느낌...


페페는 진짜 한 30m만 받아도 팔아버리고 싶네요. 유일한 크랙 형 유형인데, 리그 내 이런 유형으로 페페보다 잘하는 애들 넘쳤죠. 당장 포덴세 같은 놈이 더 잘할 거 같네요.


받을 때 마다 템포 죽이고 드리블 치다 뺏겨, 터치 구려서 타이밍 늦어, 의욕도 없어, 슛이 날카롭지도 않고, 1:1을 자주 이기는 것도 아니고


개인적으로 쟈카가 벵거 말년, 에메리를 날렸다면 그 바통을 고스란히 페페가 받은 느낌입니다.


진짜 이겨도 기분이 너무 안 좋네요.


차라리 지더라도 화끈하고 재미난 축구가 보고싶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ASNL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ASN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토트넘까지 무조건 연승하고,
토트넘한테 최소 무승부 만들어내면 조금만 더 봐보자 였는데..
이런식으로 연승 채울줄은 정말 예상 못했네요 ㅋㅋㅋ ;;;
어떻게 번리한테 저 고생을..
리그컵 한 경기가 더 남기는 했지만 점점 기대가 없어지네요.

뫼르소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뫼르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에 뭐 신입사원에게도 기회를 줘야 하듯이... 경력직만 뽑을 수 없기에 믿고 지켜 볼랍니다 ㅋㅋㅋ
제가 본 아르테타는 은근 자존심도 강하고 리더 체질이 있는지라, 조언에 좀 더 열려있고 하면 더 좋을 듯 한 느낌입니다 ㅋㅋ
벵옹이 아스날에 좀 오신다든가... 전술에 껴 넣기보다는 선수들을 살릴 전술로 수정을 좀 해준다든지... ㅋㅋ 망상이네요

Total 7건 1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 아스날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2 3 04-26
6 아스날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 3 03-07
5 아스날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4 3 01-22
4 자유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7 0 12-02
열람중 아스날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0 0 09-19
2 아스날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7 0 08-28
1 아스날 no_profile ASAPROCK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2 1 08-21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