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이 보여주는 기괴한 수준의 수비력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아스날이 보여주는 기괴한 수준의 수비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4-04-09 00:56 조회 773회 댓글 6건

본문

r/Gunners - Arsenal’s defensive record this season 


이번 시즌 통틀어 수비 지표에서 1위를 마크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실점 1위 (물론 뒤에서죠 ㅋㅋㅋ) 클린 시트 1위, 기대 실점 1위, 슈팅 허용 1위, 빅찬스 허용 1위


이와 관련된 텔레그라프의 좋은 기사가 있어서 번역합니다. 

기사를 쓴 샘 딘이 X에 링크를 하면서 단 팩트가 기사 전체를 설명해준다고 봅니다.

아스날의 2024년 치른 11번의 리그경기에서 기대실점은 4.98. 압도적 1위. 2위인 맨시티는 12.28이라고 하네요.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이를 "수비에 대한 사랑"이라고 불렀습니다. 토요일 브라이튼과의 3-0 승리의 마지막 몇 초보다 아스날의 새로운 마음가짐을 더 잘 보여준 사례는 없었습니다. 경기는 후반 추가시간에 아스널의 센터백 가브리엘 마갈량이스가 브라이튼의 주앙 페드로의 강력한 슈팅을 막아냈습니다.


가브리엘의 즉각적인 반응은 하늘을 향해 포효하는 것이었고,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자신의 수비에 기뻐했습니다. 그러자 군중이 몰려들었습니다. 레안드로 트로사르, 윌리엄 살리바, 조르지뉴, 다케히로 토미야스, 다비드 라야가 모두 수비수를 향해 전력 질주했습니다. 약 5분 전에 득점한 트로사르의 골에 대한 반응보다 훨씬 더 강렬하고 감동적인 축하 행사였습니다.


Gabriel Magalhaes blocks Joao Pedro's effort for Brighton 

And is promptly mobbed by his appreciative team-mates 


아르테타 감독은 "3-0으로 승리한 팀의 반응을 보고 모든 코치들이 정말 기뻤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선수들이 얼마나 공을 원하는지, 공 하나하나에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고 집중하는지 알 수 있는 좋은 반응이었죠. 그건 보너스였죠."


아스널의 '수비에 대한 사랑'은 볼을 가지고 경기를 지배하는 능력과 결합되어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수비 팀으로 거듭났습니다. 올 시즌 아스널은 리그에서 가장 적은 24골만 실점했으며, 2024년 리그 11경기에서 단 4골만 내주었습니다.


토요일 밤 현재 아르테타 감독은 모든 대회에서 4경기 연속 클린 시트를 기록 중입니다. 포르투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 연장전을 포함하면 435분 동안 단 한 골도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가브리엘은 그 모든 경기에 출전했습니다. 그의 파트너인 살리바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둘은 리그 최고의 수비 콤비입니다. 그들 뒤에서 라야는 아르테타 감독이 왜 자신을 애런 램즈데일보다 업그레이드된 선수라고 생각했는지 증명하고 있습니다. 그들 앞에서는 데클란 라이스가 매주 상대 미드필더를 봉쇄하고 있습니다.


작년의 우승 도전이 거친 공격 축구를 기반으로 했다면, 올해의 우승 도전은 이 선수들이 제공하는 탄탄한 토대 위에 세워졌습니다. 아스날은 강력하고 조직적이며 빠르고 결단력 있는 팀입니다. 그들은 높이 압박하여 상대 진영에서 공을 따내거나 깊숙이 내려앉아 압박을 흡수할 수 있습니다.


작년 여름 아르테타 감독과 구단 경영진이 2022-23 시즌을 평가하기 위해 자리에 앉았을 때, 가장 중요한 문제를 파악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들은 아스널이 88골을 넣은 공격에서 문제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알았을 것입니다. 지난 20년 동안 프리미어 리그 챔피언은 평균 85골을 기록했습니다. 그들은 우승에 빛나는 최전방을 구축했습니다.


우려되는 부분은 43골을 기록한 '실점' 항목이었습니다. 지난 20년 동안 프리미어 리그 챔피언은 한 시즌 동안 평균 29골만 실점했습니다. 따라서 아스날은 우승을 하지 못했습니다.


따라서 리그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영입하기 위해 1억 500만 파운드를 즉시 지출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또한 라야에게 (올 여름에 지출이 될) 3000만 파운드를 지출했고 또 다른 수비수인 주리엔 팀버(부상을 당한)에게도 3,000만 파운드 이상을 투자했습니다. 분명한 것은 가장 강화해야 할 부분이 수비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물론 단순히 새로운 수비수에게 돈을 쓰는 것보다 더 복잡한 문제입니다. 살리바와 가브리엘은 지난 시즌에도 이 클럽에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수비력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었고, 공격수들도 이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아르테타 감독은 지난달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핵심은 모두가 모든 공에 대해 시속 100마일로 달려간다는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스트라이커, 윙어, 공격형 미드필더 모두 수비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부상당한 살리바 없이 아스날이 우승 경쟁에서 무너졌던 지난 시즌 말과 현재의 수비력 사이에는 놀라운 차이가 있습니다. 지난 시즌 마지막 10경기에서 아스널은 경기당 평균 1.7골을 실점했습니다. 이번 시즌 리그 최근 10경기에서는 경기당 0.4골로 실점률이 급감했습니다.


다름 팀과 비교했을 때도 아스널에 근접한 팀은 없습니다. 2024년 아스널의 예상 실점은 4.98골(11경기 이상)에 불과합니다. 같은 기간 그 다음으로 좋은 수비를 보이는 팀은 맨체스터 시티로, 12.28실점(12경기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스널이 이번 우승 경쟁에서 승리한다면 가장 중요한 것은 수비 기록이 될 것입니다. 지난 몇 년 동안, 특히 작년 이맘때만 해도 수비는 아스날의 가장 큰 약점이었습니다. 이제 가브리엘이 우승자처럼 태클을 축하하고 살리바가 그 옆에 든든히 서 있는 지금, 수비는 아스날의 가장 큰 강점이 되었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아메바컬쳐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아메바컬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코시멀대보다는 차이나게 잘하는거 같고 예전보다 지금의 PL이 수준이 더높은데 거기서 최저실점이니.. 철의포백은 안본시절이라 뭐라 말하기가..

Total 622건 1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2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0 0 05-13
62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6 0 05-13
62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3 0 05-13
61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0 05-12
61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 0 05-11
61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 05-11
61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1 05-10
615 축구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1 05-10
61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5 0 05-07
61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6 0 05-05
61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5-04
61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05-04
61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3 0 05-01
60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3 0 04-30
60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2 0 04-13
60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0 0 04-13
60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9 0 04-12
60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3 0 04-12
60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4 0 04-12
60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8 0 04-12
60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2 0 04-12
60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9 0 04-09
60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2 0 04-09
열람중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4 0 04-09
59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9 0 04-09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