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튼전 경기 후 기자회견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브라이튼전 경기 후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3-12-18 13:54 조회 624회 댓글 2건

본문

승리에 대해

놀랍고 대단합니다. 팀과 선수들에게 큰 찬사를 보냅니다. 최고의 팀을 상대로 놀라운 경기를 펼쳤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충분히 이길 자격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브라이튼이 얼마나 어려운 팀인지, 그리고 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잘 알기 때문에 선수들을 칭찬해야 합니다. 우리는 그런 일을 허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말 기쁩니다.


외데고르의 활약과 그가 얼마나 중요한 선수인지

그는 오늘 자신의 아름다운 생일을 멋진 방식으로 축하하고 싶었고, 승리로, 멋진 경기력으로 그것을 해냈습니다. 그들이 플레이하는 방식, 압박하는 방식, 맨투맨으로 가는 방식, 그리고 오늘 우리가 한 일을 하려면 매우 훌륭하고, 정확하고, 정밀하고, 지능적이어야 합니다. 우리는 해냈습니다.


캠프에 질병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팀이 보여준 인내심에 대해

물론 인내심을 가져야 했지만 동시에 이 팀을 상대로 정말 단호해야 했습니다. 상대가 우리를 열어주기 시작하고, 좌절시키기 시작하고, 공을 가지고 지배하기 시작하는 등 의구심이 들 수도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했습니다. 우리는 많은 성숙함과 지능을 보여줬어요. 이 경기에서는 특정 부분에서 정말 영리해야 했습니다. 우리는 정말 좋은 방식으로 그것을 해냈습니다. 질병과 관련해서는 캠프에 몇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조르지뉴에게도 또 다른 문제가 있어서 현재 5~6명이 있습니다. 선수들이 필요합니다.


전반전 기회를 잘 잡지 못한 것에 대해

네, 하지만 우리가 더 많이 만들어내면 득점할 확률이 더 높아집니다. 우리가 집중할 수 있는 것은 그것뿐입니다. 우리 팀에는 경기를 결정하고 마무리할 수 있는 훌륭한 선수들이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특히 넓은 공간에서 너무 많은 선수가 필요했습니다. 경기를 끝내기 위해 너무 많은 상황이 필요했고, 특히 하프타임 이후에는 그런 날이 될까 봐 두려웠습니다. 이 팀에게 무언가를 주는 순간 그들은 그것을 가져갈 것입니다. 


하베르츠의 향상된 득점력에 대해

자신감이 커지고 있고 경기장에서 더 안정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한 골을 넣은 것이 두 번째 골을 넣는 데 도움이 되었죠. 7경기에서 4골을 넣었고 오늘도 좋은 위치에서 헤딩으로 골을 넣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그의 경기력,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영리함, 공격성, 수비력 등 모든 면에서 최고입니다. 정말 좋았어요. 


핸드 브레이크가 팀에서 없어지고 있는지 (핸드 브레이크란 관용적 표현으로 스스로에게 브레이크를 거는 것을 뜻합니다) 

핸드 브레이크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핸드브레이크를 걸고 뛰라는 뜻이 아니길 바라지만, 22미터 공간에서 10명의 선수가 수비를 하고 있을 때는 뛸 수 없습니다. 뛰면 경기장을 벗어나게 됩니다. 공간을 허용하고 맨투맨을 원하는 팀과 경기를 할 때, 제대로만 하면 엄청난 공간이 열립니다. 그러면 우리는 달릴 수 있고, 그때도 우리는 정말 위험한 팀입니다. 팀원들이 점점 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호흡이 맞아가고 있다고 생각해요. 카이나 데클란에 대해 이야기할 때, 그들은 이제 우리와 함께 더 많은 경기를 치렀다는 걸 기억해야 합니다. 그들의 이해력은 더 높아졌습니다. 아스날의 경기에 적응하기가 쉬워졌죠.


지난 시즌 브라이튼에 패한 이후 팀이 어떻게 발전했는지

지난 시즌에도 정말 좋은 전반전을 보냈다고 생각합니다. 한두 골은 넣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죠. 오늘 하프타임에도 그 점이 걱정스러웠습니다. 하지만 [지난 시즌] 첫 골을 내줬을 때 우리는 그런 믿음이 없었기 때문에 팀이 무너졌습니다. 오늘 우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기고자 하는 의지를 보였고, 결국 해냈습니다.


팀의 세트피스 능력에 대해

세트피스에서 신장은 정말 중요한 요소입니다. 선수들의 실력이 점점 좋아지고 있습니다. 상대가 잘하는 것과 관련해 공격할 위치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코치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선수들 역시 이를 잘 받아들이고 이것이 경기에서 얼마나 중요한지 이해하고 있습니다.


가브리엘의 일관성에 대해, 그리고 그가 과소평가되고 있다면

이 팀이나 저를 포함해 가브리엘이 과소평가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가브리엘의 가치와 그가 팀에 가져다주는 것, 그리고 그가 수비, 클린 시트 유지, 모든 행동에서 보여주는 애정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가 백 라인에 전달하는 것은 정말 놀랍고, 오늘 우리는 프리미어리그 32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한 팀을 상대로 해냈습니다. 선수들에게 큰 찬사를 보냅니다.


여름에 가브리엘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에 대해

제가 가브리엘을 원하기에 불확실성은 전혀 없었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아스나르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아스나르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브라이튼이 32경기만의 무득점.. 이 기록도 대단한데, 우리 수비진이 너무 잘 틀어막았죠 ㅎㅎ
살리바 마갈량 앞에 라이스까지 서포팅한 이후 그 어느 때보다 든든한 수비진입니다..ㅠㅠ

Total 608건 1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0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0 04-13
60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3 0 04-13
60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3 0 04-12
60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7 0 04-12
60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 04-12
60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5 0 04-12
60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9 0 04-12
60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0 04-09
60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3 0 04-09
59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3 0 04-09
59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0 04-09
59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6 0 04-08
59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6 0 04-08
59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1 0 04-08
59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0 04-07
59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 0 04-07
59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4-07
59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0 04-07
59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3 0 04-03
58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0 0 04-02
58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2 0 04-02
58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5 1 04-01
58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9 0 03-26
58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8 0 03-26
58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7 1 03-25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