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의 수비적인 체제에 피해를 보고있는 외데고르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아스날의 수비적인 체제에 피해를 보고있는 외데고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3-11-30 02:38 조회 1,027회 댓글 4건

본문

크로스는 사카 부카요가, 마무리는 카이 하베르츠가 맡았지만 빌드업에서 마틴 외데고르의 활약이 없었다면 아스널의 브렌트포드전 승리는 실현되지 못했을 것입니다.


아스널의 주장은 89분 공격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어떤 찬사도 받지 못했습니다. 당연히 헤드라인을 쓰는 기자들은 모두 하베르츠에게 집중했습니다. 하지만 골 장면을 다시 보면 아스널이 서런던에서 승리를 쟁취하는 과정에서 오데가르드의 미묘한 결정과 작은 디테일이 어떤 차이를 만들어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브렌트포드의 페널티 지역 가장자리에서 공을 받은 오데가르드는 오른쪽에 있는 사카에게 간단한 패스를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데가르드는 바로 플레이하지 않고 시간을 끌었습니다. 박스 안으로 드리블한 오데가르는 상대 선수 두 명을 자기 쪽으로 끌어당겼습니다. 그리고 나서야 사카가 승부를 결정짓는 크로스를 넣을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만든 후에야 패스를 시도했습니다.


외데고르의 아스널 커리어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순간은 아니었지만 결과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습니다. 특히 개인적으로 힘든 몇 달을 견뎌낸 후 아스널의 시즌에서 중요한 순간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은 외데고르에게도 중요한 일이었을 것입니다.


힘든 몇 달? 외데고르가 최근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고 아스널이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다소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외데고르 개인에게 이번 시즌은 그 자신이나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어려움을 안겨주었습니다.


첫째, 체력 문제입니다. 지난해 그는 프리미어리그 38경기 중 37경기에 선발 출전하며 단 한 경기만 결장했습니다. 이번 시즌에는 고관절 부상과 뇌진탕으로 인해 벌써 3경기에 결장했습니다. 고관절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기 전에도 몇 주 동안 고관절 부상의 고통을 견뎌냈습니다.


Arsenal's Norwegian midfielder Martin Odegaard applauds the fans following the UEFA Champions League Group B match between Arsenal and PSV Eindhoven at the Arsenal Stadium on September 20 


둘째, 팀으로서 아스날의 진화와 관련하여. 아르테타 감독이 이끄는 아스널은 빠른 템포의 공격 축구를 앞세워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갔던 작년 이맘때와는 다릅니다. 그들은 이제 더 현명해졌습니다: 토요일 브렌트포드에서의 승리는 리그 캠페인에서 거둔 네 번째 1-0 승리로, 지난 시즌에는 단 세 번의 1-0 승리에 그쳤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아스널이 보다 통제되고 덜 혼란스러운 접근 방식으로 전환하면서 주전 플레이메이커가 활약하기 더 어려워졌습니다. 24살의 아스날은 스타일 변화의 가장 큰 희생양이 되고 있는데, 이는 주로 상대 수비수들의 접근 방식이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몇 가지 요인이 작용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아스널의 공격수들이 지난 시즌에 비해 공간이 좁아졌다는 점입니다. 상대 선수들은 더 깊게 내려앉아 더 많은 선수를 볼 뒤에 배치했고, 외데고르는 그 어느 때보다 빡빡하게 마크하고 있습니다.


아르테타 감독은 "예전처럼 유려하지도 혼란스럽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달릴 공간이 없기 때문입니다. 교통 체증에 시속 100마일로 달리고 싶지만 주변에 버스 세 대와 택시와 오토바이 55대가 있어 쉽지 않습니다."


이번 시즌 외데고르는 리그에서 6번의 시도에서 단 한 번의 스루패스를 성공시킨 것만 봐도 상대 수비진 뒤에 공간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에는 25번의 시도에서 13번의 스루볼을 성공시켰습니다.


1701120130174.jpg 

외데고르의 침투패스 횟수와 성공률


외데고르는 밀집된 수비를 상대로 위험한 지역에서 볼을 덜 보게 됩니다. 그 결과 그는 더 적은 기회를 창출하고, 슈팅 빈도를 줄이며, 혼잡한 상황에서 페널티 박스 안의 팀 동료에게 패스하는 횟수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1701109653707.jpg 


또 다른 주요 문제는 아스널이 초반에 골을 넣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난 시즌 아스널의 경기가 너무 많이 오픈 된 주된 이유는 초반 몇 분 안에 공격하는 성향이 강해 상대가 더 공격적으로 나오기 때문이었습니다.


초반 득점 감소는 엄청났습니다. 2022/23 시즌 아스날은 경기 시작 후 20분 이내에 리그에서 19골을 넣었습니다(전체 득점의 22%). 이번 시즌에는 13경기에서 전반 20분 이내에 단 1골(전체 득점의 4%)만을 넣었습니다.


아르테타 감독은 "작년에는 경기 초반에 많은 골을 넣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면 경기가 달라집니다."


9월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리그 초반에 득점한 한 차례의 경기에서 외데고르가 멋진 장면을 연출한 것은 분명 우연이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그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PSV 아인트호벤을 상대로 장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날 밤 아스널은 전반 21분까지 두 골을 앞서고 있었습니다.


세 번째 요인은 아스널의 미드필더진에 변화가 생겼다는 점입니다. 그라니트 쟈카는 카이 하베르츠로 대체되었고, 토마스 파티의 미드필더 자리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서 1억 500만 파운드에 영입한 데클란 라이스가 맡게 되었습니다.


라이스는 아스널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지만 외데고르의 움직임에 대한 이해도는 아직 파티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아스널 공격의 핵심은 오데가르드의 발끝으로 패스를 연결하는 파티의 능력으로, 그는 경기당 평균 8.5번이나 패스를 연결했습니다. 올해 라이스는 경기당 평균 5.2회만 외데고르에게 패스를 했습니다.


1701117616708.jpg 


외데고르가 패스를 받은 선수들


아스널을 리그에 도전할 수 있는 팀으로 변화시키는 데 그 어떤 선수 못지않게 많은 공을 세운 외데고르는 '클래스는 영원하다'는 옛말이 사실임을 증명할 것입니다. 외데고르는 앞으로도 주장 완장을 차고 클럽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겠지만, 그 방식은 화려하지 않은 다른 방식으로 바뀌어야 할지도 모릅니다.


아르테타 감독은 "그는 매우 똑똑한 선수"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결국 우리를 위해 경기에서 이길 방법을 찾아낼 것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펜과종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분석이 전체적으로 흥미로운데 특히나 초반에 골을 넣지 못하니 오픈된 경기가 안 나오고 이에 따라서 외데고르가 활약을 덜한다는 게 굉장히 흥미롭네요.
워낙 똑똑하고 헌신적인 선수니 새로운 팀의 방식에도 잘 녹아들어갈 것으로 생각합니다

SlowFlow님의 댓글

profile_image SlowFlow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번역 감사 드립니다.
지금은 달라진 전술에 모든 선수들이 적응하는 중이라 봐야겠죠.
그런 와중에 리그 선두라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네요.

존잘존못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존잘존못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재로서는 하베르츠가 좌짤라에 완벽 적응하는 것과 NO1 중앙공격수 영입을 통해 밀집을 뚫어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제수스가 챔스에서 4골인데 반해 리그 1골인게 밀집 수비에 고전하는 것과 연관이 있죠

Sunny님의 댓글

profile_image Sun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번 시즌은 라이스의 가세, 수비진 경험치 업, 하르베츠의 수비적인 공헌 등, 수비 시 안정감이 한층 올라간 느낌인데, 이 때문에 오히려 리그보다는 챔스에서 한방이 기대됩니다.

Total 622건 3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7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0 03-13
57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0 03-12
57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6 0 03-11
56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4 1 03-10
56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1 0 03-09
56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0 0 03-08
56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1 1 03-06
56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4 0 03-04
56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9 0 02-29
56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8 0 02-28
56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5 0 02-28
561 축구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2 0 02-27
56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0 02-20
55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 0 02-18
55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6 0 02-05
55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1 0 02-05
55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6 0 02-05
55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1 0 12-22
55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2 0 12-20
55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1 0 12-20
55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8 2 12-20
55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9 0 12-18
55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9 0 12-18
54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0 0 12-15
54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0 12-09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