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의 존재감은 이미 드러나고 있다.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라이스의 존재감은 이미 드러나고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3-09-08 15:04 조회 1,071회 댓글 4건

본문

그라니트 쟈카가 올여름 아스널을 떠나 바이엘 레버쿠젠으로 이적했을 때, 그는 단순히 늦게 박스 안으로 뛰어들고 박스 밖에서 소리를 지르는 것 이상의 것을 가져갔습니다.


스위스의 주장인 쟈카는 런던 북부에서 7년간 활약하는 동안 세 명의 전임 감독(아르센 벵거, 우나이 에메리, 미켈 아르테타) 모두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았죠. 아스널에서 공격적인 역할을 맡았던 마지막 18개월 전까지만 해도 대다수 팬들에게 큰 인기를 얻지 못했지만 프리미어리그 출전 경기의 96%(225경기 중 216경기)에 선발로 나섰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아르테타 감독은 지난 1월 옥스퍼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그는 존재감이 있다"고 말하며 지난 시즌 가장 노골적인 예시를 들었습니다.


올 시즌 아스널의 미드필더 구성이 어떻게 되든, '존재감'은 쟈카와 함께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아르테타 감독과 에두 스포츠 디렉터는 이미 데클란 라이스를 여름 이적시장 최대 타깃으로 설정했고, 라이스는 아스널 미드필더로서 첫 경기에서 더 노골적이지는 않더라도 비슷한 존재감을 보여주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96분 만에 터뜨린 골로 승리의 주역이 되었지만, 그의 경기는 아르테타 감독에게도 비슷한 반응을 이끌어낸 순간들로 가득했습니다.


"그는 매우 지배적이었습니다."라고 아스널의 감독은 말했습니다. "큰 경기에서는 경기를 장악하고 언제 속도를 더해야 하는지, 언제 경기를 무너뜨려야 하는지, 언제 경기를 통제해야 하는지 이해하는 선수가 필요합니다."


가장 중요한 순간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개막전 20분이었습니다. 두 팀 모두 공격적인 의도를 가지고 경기를 시작하지 않았기 때문에 에너지가 필요했습니다. 라이스는 전술적이거나 미리 계획된 것이 아니라 단순히 경기에 임하는 태도로 세 번이나 그 불꽃을 제공했습니다.


아론 완-비사카의 발을 떠난 공이 미드필드에 있는 마샬에게 연결될 때 이미 라이스는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Declan-Rice-pressure-vs-Martial-1-1024x576.png 


이런 예측력을 통해서 라이스는 마샬이 자기 진영 쪽으로 물러나게 만들었고 결국 맨유는 롱볼을 전개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Declan-Rice-pressure-vs-Martial-2-1024x576.png 


하프라인 근처에서 아스날은 어렵지 않게 볼을 탈취하고 거기서부터 공격을 전개해 나갑니다. 


4분 후 완-비사카는 다시 안쪽으로 공을 패스합니다. 이전 예시와 같이 라이스는 이미 비사카의 발에서 공이 떨어지고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공을 잡으려 기다리는 동안 이미 움직이고 있습니다. 


Declan-Rice-tackle-vs-Fernandes-1-1024x576.png 


이번에 라이스는 태클을 해서 공을 뺏어냅니다. 


Declan-Rice-tackle-vs-Fernandes-2-1024x576.png 


이 위치에서부터 그는 일어나서 앞으로 전진하고 이후 은케티아에게 공을 패스합니다. 은케티아는 받자마자 바로 마르티넬리에게 패스를 연결하면서 움직임을 이어나갑니다. 


Declan-Rice-tackle-vs-Fernandes-3-1024x576.png 


공격장면은 카이 하베르츠가 무참히 날려먹으면서 끝났지만 경기 중 얼마나 빠르게 변화가 찾아올 수 있는지 보여줍니다. 


21분경에 거의 동일한 상황이 발생합니다. 완-비사카가 안쪽으로 패스를 줄 때 라이스가 움직입니다. 


Declan-Rice-tackle-vs-Lindelof-1-1024x576.png 


그는 완벽한 타이밍으로 공을 뻇어내죠. 하베르츠가 흘러나온 볼을 받아 소유권을 가져옵니다. 


Declan-Rice-tackle-vs-Lindelof-2-1024x576.png 


이 순간마다 관중석에서는 본능적인 반응이 일어났습니다. 경기가 소강상태에 접어든 것 같았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 관중석에 불이 붙었습니다. 비록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첫 번째 슈팅으로 득점했지만, 아스널의 경기 영향력은 꾸준히 커지고 있었고 라이스가 이러한 순간을 지배하는 것이 그 핵심적인 부분이었습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인 라이스는 현재 아스널에서 8경기(프리시즌 포함)를 뛰었고 모나코와의 경기에 처음 출전해 자신의 위상을 보여줬습니다. 이 친선 경기에서 미드필드에서 보여준 그의 모습은 키가 3인치 더 작음에도 불구하고 윌리엄 살리바(6피트 4인치, 192cm)와 같은 키로 보였고, 이는 대부분 50 대 50 상황에서 그가 어떻게 접근했는지에 따라 달라졌습니다.


전반전 아스널은 모나코의 압박에서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했습니다. 가브리엘이 긴 패스로 은케티아를 찾아냈고, 공격수 은케티아는 다행히 공을 안쪽으로 헤딩했습니다. 모나코 선수 두 명이 공을 빼앗으려 했지만 라이스는 이 상황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고 아스널의 공격을 계속 이어나가기 위해 공을 소유했습니다.


Declan-Rice-burst-vs-Monaco-1-1024x576.png 


6분 후 박스 바로 바깥에서 토미야스가 헐거운 패스를 해 흘러나온 볼을 노리고 두 명의 모나코 선수가 달려듭니다. 라이스는 수비들을 제껴나가면서 상황을 또 한 번 통제합니다. 다만 슛은 굴절되서 밖으로 나갔습니다. 


Declan-Rice-burst-vs-Monaco-2-1024x576.png 


이런 그의 플레이를 통해서 나온 코너킥으로 은케티아의 동점골이 나왔고 아스날 팬들은 열광했습니다. 


일주일 후 웸블리에서 열린 경기에서도 라이스는 소유권 밖에서도 똑같이 효과적이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한 아스널의 수비 방식은 라이스가 마틴 외데고르, 하베르츠와 함께 압박 트리오로 나서면서 약간 달라졌습니다. 하베르츠는 공을 압박하는 임무를 맡았고, 라이스와 외데고르는 맨시티의 중앙 미드필더인 로드리와 마테오 코바치치를 마크하며 맨시티의 중원 플레이를 막았습니다.


아스널은 킥오프부터 이런 식으로 출발했지만 전반 20분 동안 맨시티를 봉쇄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후 10분 동안 공을 소유한 맨시티는 라이스가 자신감 넘치고 목적의식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주도권을 잡았습니다.


전반 30분이 지나자 스테판 오르테가가 패스 옵션을 기다리자 로드리가 끼어들어 옵션을 제공했습니다. 이 때 라이스는 스페인 선수와 밀착하지 않고 추격 중이었습니다.


Declan-Rice-press-vs-Rodri-1-1024x576.png 


오르테가의 발에서 공이 떠나자 라이스는 스프린트를 합니다. 로드리는 반면에 느긋하게 패스가 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Declan-Rice-press-vs-Rodri-2-1024x576.png 


라이스가 재빠르게 태클을 했습니다. 볼을 탈취해내진 못했지만 로드리가 잘못된 패스를 하게 만들었고 이는 아스날의 코너킥이 됐습니다. 


미드필드에서 베르나르도 실바에 대한 마킹은 라이스가 얼마나 빠르게 그라운드를 장악하는지 보여주는 또 다른 예였으며, 경기장에서는 이 두 가지 수비가 모두 이루어졌을 때 확실히 '와우'하는 요소가 있었습니다. 맨시티 선수들은 처음에는 전혀 부담감을 느끼지 않는 것처럼 보였지만, 실제로는 경기장에 있던 대부분의 사람들이 깨닫기도 전에 쫓기고 있었습니다. 라이스의 기대는 웨스트햄에서 두드러졌고 그의 경기력은 아스날의 진정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올 시즌 90분당 2.0개의 태클을 기록 중인데, 이는 지난 시즌 웨스트햄에서 기록한 수치(1.04개)의 거의 두 배에 달하는 인상적인 수치입니다.


그가 소유권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는 큰 의문이었습니다. 웨스트햄에서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로 활약한 라이스의 패스 대부분은 짧고 안전한 패스이거나 그라운드 너비를 가로지르는 스위칭 패스였는데, 이는 아스널이 토마스 파티와 조르지뉴를 통해 익숙해진 그라운드를 따라 라인을 돌파하는 패스와는 대조적이었습니다. 라이스는 2022년 월드컵에서 잉글랜드 대표팀 6번으로 활약하며 프랑스와의 8강전에서 특히 맹활약했지만, 이는 그가 소속팀에서 자주 하던 일은 아니었습니다.


프리시즌 초반에 왼쪽 측면 8번으로 출전했던 라이스는 아스널에서 6번으로 더 많이 기용되며 공 위에서 개성을 뽐내고 있습니다. 그는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에서 에제의 뒤쪽으로 영리하게 침투한 뒤에 은케티아에게 패스를 줬는데 어시스트를 기록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아스널이 풀럼을 상대로 전진할 수 있는 패스가 필요할 때에도 라이스는 아무런 문제없이 패스를 연결했는데, 이는 올렉산드르 진첸코, 파비오 비에이라, 은케티아가 경기에서 지배적인 모습을 보이기 전에 몇 안 되는 신선한 요소 중 하나였죠.


라이스의 맨유전 활약은 이러한 모든 특성이 혼합된 것이었습니다. 수비적으로 그는 필요한 에너지와 자신감을 제공할 만큼 기민하고 강력했습니다. 공을 소유하고 있을 때는 언제 패스하거나 전진하여 공격을 시작해야 하는지 알았고, 경기가 너무 치열할 때는 속도를 늦추기 위해 패스를 많이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Declan Rice Arsenal 


아스널이 무승부를 기록했거나 패했더라도 이런 순간들은 놓쳐서는 안 되는 것들이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일부 포지션에서는 좋은 활약이 결과에 가려질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페르난데스는 제수스를 향한 태클이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의 실축으로 이어졌을 때도 마찬가지로 경각심을 갖고 강력하게 대응했습니다. 만약 그 공격수가 1~2인치만 더 뒤로 물러나 있었다면 페르난데스는 당연히 칭찬을 받았을 것입니다.


라이스가 아스널에서 활약한 것은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리그 4경기에서 두 차례나 경기 중 선수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되며 좋은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아르테타 감독은 지난 시즌 아스널이 경기 중 특정 '순간'을 관리하는 방식에 실망했다고 반복해서 말했습니다. 라이스는 웨스트햄 소속으로 아스날과의 경기에서 이러한 순간 중 하나를 만들어냈습니다. 라이스의 예상대로 파티에게 패스를 내주고 소유권을 빼앗아 웨스트햄의 페널티킥을 도왔고, 결국 아스널은 우승 경쟁에서 승점을 더 많이 잃었습니다. 아스널은 여전히 불필요한 실점을 허용하고 있으며, 2023년에 7골이 상대 팀의 첫 번째 슈팅에서 나왔습니다.


하지만 라이스가 미드필더로 활약하면서 아스널은 더 많은 '순간'을 장악해 결의를 다지고 경기 분위기를 순식간에 바꿀 수 있는 선수를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추천1

댓글목록

Sunny님의 댓글

profile_image Sun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라이스 바로 돈 값을 하네요. 하베르츠야 시간을 더 준다해도, 프리시즌에 3명 중 제일 밫났던 팀버가 아웃된게 너무 크네요.

콧털의추억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콧털의추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외데골-파티(2선)-라이스(3선) 너무 보고싶습니다 ㅠㅠㅠㅠ 파티 공수 밸런스 정말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Total 608건 4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3 0 11-07
53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2 0 11-01
53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0 0 11-01
53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5 0 11-01
52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0 10-28
52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47 0 10-22
52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4 0 10-20
52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7 0 10-20
52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0 10-20
52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9 0 10-19
52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9 0 10-19
52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3 0 10-19
52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5 0 10-19
52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9 0 10-13
51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6 0 10-11
51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1 0 10-11
51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0 0 10-03
51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7 0 10-02
51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9 1 10-02
51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 0 10-02
51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0 10-02
51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4 0 09-23
51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9 0 09-23
51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8 0 09-22
50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3 0 09-22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