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인터뷰 + 램스데일 인터뷰 (외데고르 코멘트 추가)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라이스 인터뷰 + 램스데일 인터뷰 (외데고르 코멘트 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3-09-04 08:31 조회 967회 댓글 2건

본문

데클란 라이스


"이렇게 중요한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냈다는 안도의 한숨과 함께 경기장이 들썩이는 것을 느낀다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며 우리가 축구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젊은 팀에서 투지와 정신력, 간절함을 보여주며 다시 반등하는 모습을 보면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선수단의 정신력을 알 수 있습니다."


"마음가짐, 정신력, 에너지. 우리는 기회를 만들어내고 있지만 지금은 마무리하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언젠가는 기회가 올 것이고 감독은 우리에게 매일 계속 발전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배우고자 하는 열망과 굶주림이 있고 이 팀은 좋은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공격적인 축구를 하고 피치 위에서 공을 따내려고 하면 역습을 당할 때가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을 고수하고 계속해서 문을 두드리고 밀고 나갔고 결국에는 결실을 맺었습니다. 항상 우리와 함께 하는 팬들과 함께 하는 느낌에 진정한 변화가 있었고, 그 순간에 팬들이 환호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아론 램스데일


"이런 경기의 결말은 모아니면 도입니다. 3-0으로 이기고 편안하게 쉬고 싶겠지만, 그런 느낌이 들 때도 축구에서 이만한 것은 없습니다. A매치 기간에 들어가기 전에 마무리하는 좋은 방법이자 숨을 돌리고 긴장을 풀고 즐길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1-0, 1-1로 뒤지다가 페널티킥이 들어왔다고 생각했다가 안 들어오고, 실점했다고 생각했다가 실점하지 않는 등 엎치락뒤치락하는 경기였습니다. 그래서 계속 아스널 방식으로, 우리가 원하는 방식으로 경기하는 것은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을 믿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증거가 됩니다."


"감독님이 주중에 말씀하신 것처럼 잔디 위에서 관계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진첸코가 부상에서 돌아오면서 왼쪽 수비진은 4~5일 동안 서로 훈련했을 것이고, 서서히 연결되기 시작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데클란 라이스는는 미소를 멈추지 않았어요! 방금 다른 인터뷰에서 어깨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는데, 그가 부담을 느끼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일찍 골을 넣은 것은 정말 좋은 일이입니다. 우리는 그가 더 많은 골을 넣었으면 좋겠고, 그가 슈팅하고 득점할 수 있는 위치에 있기를 바랍니다. 사실 전반전에 헤딩으로 득점했어야 했어요. 아스널에서 4경기를 치른 지금, 데클란 라이스가 우리와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한다면 지금부터 시즌이 끝날 때까지 완전히 다른 데클란 라이스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에게는 최고입니다."


"골 셀레브레이션은 정말 열광적이었고, 우리는 방금 '라이스 라이스 베이비'를 불렀어요. 솔직히 이상한 오후였어요. 40세부터 18세까지 30명의 사람들이 춤을 추는 축구 경기장에서 라이스 라이스 베이비를 듣게 될 줄은 몰랐지만, 그게 축구이고 우리가 사랑하는 것이니까요!"


마틴 외데고르


"미친 것 같아요!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가비가 마지막에 정말 잘해줬고 멋진 골을 넣어서 우리가 이겼습니다. 이제 모든 경기는 이런 식으로 진행되며 100분, 105분, 110분을 뛸 준비를 해야 합니다. 우리는 잘 해냈고 승리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608건 4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3 0 11-07
53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9 0 11-01
53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0 0 11-01
53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 0 11-01
52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5 0 10-28
52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90 0 10-22
52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9 0 10-20
52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0 0 10-20
52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4 0 10-20
52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3 0 10-19
52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7 0 10-19
52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2 0 10-19
52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4 0 10-19
52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8 0 10-13
51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9 0 10-11
51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8 0 10-11
51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1 0 10-03
51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4 0 10-02
51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5 1 10-02
51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6 0 10-02
51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1 0 10-02
51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2 0 09-23
51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6 0 09-23
51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0 0 09-22
50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8 0 09-22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