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궁전 경기후 기자회견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수정궁전 경기후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3-03-20 14:49 조회 1,083회 댓글 6건

본문

경기력에 대해

경기를 시작한 방식이 정말 만족스러웠어요. 목요일 이후 선수들이 반응하는 방식에 정말 만족했고 물음표가 사라졌어요. 우리는 경기 방식에서 많은 결단력과 많은 목적을 보여주었습니다. 120분을 뛰고 두 명의 주전급 선수를 잃은 후에도 우리가 했던 방식으로 경쟁하고 승리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쁩니다.


사카가 현재 리그 최고의 선수인지에 대해서는

팀이 정말 잘했다고 생각하고 우리가 원하는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 뛰어난 개인이 분명히 있지만 그는 오늘도 정말 정말 잘했고 특히 상대 박스에서 그의 공헌으로 결과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에 정말 기쁩니다.


토미야스가 이번 시즌에 다시 뛸지 여부에 대해

의사가 진단 중이라 아직은 모르겠습니다. 한 번 진단을 받았고 내일 또 진단을 받아야 하지만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은 확실합니다. 토미를 보면 과장하는 사람이 아니에요. 그는 정말 곧바로 걱정했고 저희도 걱정하고 있습니다.


윌리엄 살리바에 대한 희망이 있는지, 롭 홀딩이 얼마나 잘했는지

그러기를 바라며 윌리엄이 더 좋은 소식이 있기를 바라지만 더 나은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내일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마르티넬리를 4개월, 파티를 1개월 반, 진첸코를 1개월 반, 엘네니를 6~8개월, 이제 은케티아를 잃었고 토미야스와 살리바까지 잃었습니다. 모두가 더 잘해야 합니다. 이 수준을 유지하려면 모두가 나서서 더 많은 것을 제공해야 하며, 롭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보여주는 좋은 예입니다.


세트피스에서 실점하는 골을 개선하는 방법에 대해

더 많이 훈련하고, 의식하고, 상대에게 약점이라는 희망을 주지 않는 것이죠. 훈련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지난 3주 동안 치른 경기 수에 비해 시간이 많지 않았지만 확실히 더 잘해야 할 부분입니다.


페널티킥 실축 이후 마르티넬리를 중심으로 팀이 어떻게 뭉쳤는지에 대해

그들은 곧바로 한 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축구의 일부이고, 그는 책임감을 갖고 기회를 잡으며 다음날 그 에너지로 뛰어다니는 모습을 봤을 때 솔직히 저는 그다지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시즌 그라니트 쟈카의 득점력에 대해

결국엔 다시 믿음입니다. 올바른 위치에 있고, 공이 올바른 순간에 떨어질 것이라고 믿고, 간결하게 마무리를 하는 겁니다. 그런 마음가짐을 가지고 훈련하면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고 올 시즌 경이로운 활약을 펼쳤기 때문에 오늘도 다시 득점할 거라고 말했어요.


마르티넬리와 사카가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법에 대해

매일 올바른 일을 하도록 하는 것뿐입니다. 그들은 올바른 음식을 먹고 올바른 방식으로 생활하며 뇌에 입력되는 모든 정보는 올바른 정보입니다. 그 정보들은 내일, 다음 날, 다음 경기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헛갈리지 않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며 그들은 올바른 환경, 올바른 가족 및 올바른 에이전트를 가지고 있으며 그들이 하는 방식으로 일관되게 행동하는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그들이 최고레벨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이유입니다. 


선수들이 A매치 기간에서 돌아왔을 때 어떤 메시지를 전할 것인지에 대해

이 기간 동안 선수들 스스로를 잘 돌보라는 것입니다. 이곳에 남아 있어야 하는 선수들은 제가 잘 돌볼 것입니다. 국가대표에 차출됐던 선수들은 이전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돌아오도록 노력할겁니다. 그렇게 해야 지금 상태로 리즈전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리즈전은 우리에게 중요한 유일한 경기이며 승리를 위해 노력할겁니다.


A매치 기간동안 선수들의 부상에 대한 우려는 없는지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싶습니다. 선수들은 경기를 할 것이고, 특히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라면 여기서 하는 방식이나 더 나은 방식으로 경기를 해야 합니다. 우리는 모든 선수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고, 선수들을 돌보는 방법을 알고 있으며 모든 것이 잘 풀리기를 바랍니다.

추천4

댓글목록

응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응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트피스 수비는 한시즌만에 왜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네요
지난시즌엔 셑피스 수비시 최소실점 리그 탑 이었는데..

토미야스 부상이 꽤나 심한가보네요
그래서 지난경기 파티 우윙백 한번 돌려본건가...
꼬마에서는 뛰어봤지만 아스날에서 몇년동안 안서봤으니

리즈전에 대한 유일한 걱정은 아르테타가 3월 이달의감독상을 수상할 것이 백프로 유력하다는 것입니다ㅋㅋㅋ
아르테타의 이달의 감독상 수상 직후 경기 성적은 5경기 2무 3패....

보배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보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주 동안 축구가 없다니 ㅠㅠ

제발 다치지 말고 돌아오라...

그래도 맨시티에 비하면 차출 안되는 선수가 많아서 결과적으론 득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부재중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부재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살벌한 레이스를 하고 있다보니..
국대 주간에도 긴장이 되는군요;
누가 다쳐오진 않을지..잘 회복은 할지..
맨시티 국대 주간 이후에 승점 드롭 기대도 되고ㅎ

퓨어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퓨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트피스는 상대적으로 헤더가 약한 미드필더 쪽 공략을 의도한 건지..  특히 외데고르 쪽이 제가 본 것만 몇 번 되네요ㅋㅋ

Total 608건 1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0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8 7 03-05
60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9 6 01-27
60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4 08-30
열람중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4 4 03-20
60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7 4 03-02
60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6 4 03-25
60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3 4 07-21
60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3 4 01-29
60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40 4 06-23
59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0 4 11-09
59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7 4 02-02
59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9 3 02-28
59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0 3 08-21
59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0 3 02-03
59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7 3 07-17
59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1 3 02-03
59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4 3 06-19
59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1 3 11-07
59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5 3 01-24
589 축구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1 3 03-06
58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7 3 04-02
58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9 3 07-19
58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1 3 02-01
58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 3 10-26
58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5 2 08-18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